즐겨찾기+  날짜 : 2018-11-14 오후 07:25: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현고수 명상
출력 :
[현고수 명상] 갑오년 새해에 바라는 단상(斷想)
며칠 전에, 요즈음 일상생활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한 사건 장면을 목격했다. 조용한 지하철 안에서, 7∼8분 정도 한 중년 여성의 큰 소리의 핸드폰 통화 소음 때문에, 주변의 승객들이 눈살을 찌푸렸다.
편집부 기자 : 2014년 02월 22일
[현고수 명상] 다중지능을 길러주는 방법
내 아이가 누구에게나 인정받고 주목받았으면 하는 부모들의 바람은 하루 이틀 된 일이 아니다. 먹고사는 것, 잘사는 것을 최고의 목표로 삼았던 60∼70년대 경제 성장기에는 부모들의 바람이 대부분 비슷했다. 국가..
편집부 기자 : 2014년 01월 11일
[현고수 명상] 의령군 칠곡면 애향비 생각
의령군 칠곡면에는 아주 큰 애향 돌비(석비)가 건립되어 있다. 애향비(愛鄕碑)란 고향 사랑을 다짐하는 비를 가리키므로, 칠곡면을 고향으로 삼고 있는 사람들의 고향 사랑 마음이 얼마나 단단하고 강렬한지를 보여 ..
편집부 기자 : 2014년 01월 11일
[현고수 명상] 인연(因緣)
옛 말에 옷깃을 스쳐도 인연이라 했듯이 한 평생을 살아가면서 많은 사람과 만남을 갖게 된다. 만남에는 부모님과의 만남, 부부와의 만남, 친구와의 만남, 직장동료와의 만남, 이웃간의 만남 등 온갖 만남의 연유로 ..
편집부 기자 : 2013년 12월 22일
[현고수 명상] ‘新 중년 세대’로서의 삶
45년이 지났지만 매월 한 번도 빠짐없이 모인 동창생 모임이 있다. 군복무를 마쳤거나, 갓 취업을 했을 때부터 모이기 시작한 동기 모임이다. 결혼을 한 후에는, 부부가 참석하여 지금까지 허물없이 지내는 절친한 ..
편집부 기자 : 2013년 12월 22일
[현고수 명상] 아름다운 봉사
요즈음 농촌에는 연세 높은 어르신들만이 힘들게 농사를 지으며 살아가고 있다. 객지 나간 자식들은 힘든 농사일은 하지 말고 편안히 지내시라고 하지만 한 평생을 하시던 일이라 힘닿는 데까지 농사를 지으시며 지..
편집부 기자 : 2013년 10월 05일
[현고수 명상] 독거노인 공동거주제를 보면서
우리나라 인구가 급격히 고령화되어 가고 있다. 특히 농촌인구는 초고령화 사회로 변화되어 가고 있다. 고령화 사회는 전체 인구대비 65세 이상 인구가 7%이상 사회를 말하고 14%이상 일 때에는 고령사회 20%이상 일..
편집부 기자 : 2013년 07월 20일
[현고수 명상] 면대면 소통의 소중함
사람과 사람이 의사를 소통하는 방법에는 직접 만나서 얼굴을 마주보며 이야기를 주고받는 면대면 소통, 글을 써서 보내는 편지, 이메일, 목소리로 주고받는 전화, 얼굴을 보며 하는 화상통화, 문자메시지, 인터넷..
편집부 기자 : 2013년 06월 18일
[현고수 명상] 부산 지역 칠곡면 향우 모임에 초대받던 날
나는 부산광역시에 사는 의령군 칠곡면 향우회 허봉도 회장의 초대를 받아, 2012년 12월 21일 오후 6시 30분부터 시작되는 칠곡면 향우회 제26회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에 참석하게 되었다.
편집부 기자 : 2013년 05월 07일
[현고수 명상] 농업기술센터 소장의 복수직에 관하여
두려운 것은 그 자리에 머무는 것이라 했다." 두렵기는 하지만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을 강조한 유명한 철학자 니이체가 남긴 명언이다.
편집부 기자 : 2013년 01월 05일
[현고수 명상] 공약(公約)과 공약(空約)
사전은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처럼 꾸며서 하는 말을 거짓말이라고 정의한다. 거짓말은 파급효과에 따라 선의의 거짓말과 악의의 거짓말로 나눌 수 있다. 영국에서는 하얀 거짓말과 검은 거짓말로 나누기도 하는..
편집국 기자 : 2012년 12월 01일
[현고수 명상] 누가 더 국민을 위할까
이 가을, 첫 서리가 온다는 상강 즈음이다. 울타리 가에 철 늦은 호박 한 포기가 싱싱하다. 심은 적도 없으니 자연산 똥 호박이다. 호박 넝쿨은 서리 오기 전에 마지막 본분을 다하겠다는 일념으로 부지런히 넝쿨을 ..
편집국 기자 : 2012년 11월 03일
[현고수 명상] 흉기 든 도로의 무법자
휴일 오후, 서울에서 인천 방향으로 가는 경인 고속도로를 달릴 때였다. 󰡒저사람 미친것 아니야?󰡓하는 남편의 소리에 조수석에서 룸미러로 눈길을 돌렸다. 그러자 우리 차 우측 뒤에서 엄청나게 무..
편집국 기자 : 2012년 10월 20일
[현고수 명상] 의령군 가례를 사랑한 허원보의 자녀와 인척
유학자, 시인, 교육자인 허원보(許元輔: 1455년, 세조 1년∼1507년, 중종 2년)가 경남 고성에서 살다가 1480년경 혼인 새살림을 의령현(의령군) 가례(嘉禮)에 꾸린 이래, 그와 그의 후손과 그의 인척들은 역사적인 ..
편집국 기자 : 2012년 10월 20일
[현고수 명상] 평생교육의 중요성(교육은 소비가 아니라 투자이다)
기원 후 70년경 예루살렘이 로마 침공군에게 포위․함락되었을 때 종교 지도자인 랍비 아끼바는 로마 사령관을 찾아가 무릎을 굻고 모든 것을 파괴하더라도 교육시설만은 부수지 말라고 청원을 했다. 예루살렘..
편집국 기자 : 2012년 09월 22일
[현고수 명상] 그녀, 스탈리나
대한민국헌정 사상 첫 여성대통령후보가 선출됐다. 그 사람은 새누리당에서 84%의 득표를 얻은 박근혜후보다. 경선결과는 대다수의 국민들이 예상한대로 이변 없는 확정이었고 공식발표 과정이었다. 정치는 예측..
편집부 기자 : 2012년 09월 11일
[현고수 명상] 주례와 의령골짝쌀
간혹 주례를 한다. 사양을 해보지만, 제자나 동료, 친구들이 부탁하는 데는 별 도리가 없다. 결혼이란 한 남자와 한 여자가 정식으로 부부관계를 맺는 일이다.
편집국 기자 : 2012년 08월 17일
[현고수 명상] 신음하는 계곡
6월 셋째 토요일, 남편 친구들과 부부 동반으로 집 근방의 관악산을 찾았을 때 일이다. 오전 10시경 일행과 함께 산행을 시작하자 콧속으로 상큼한 숲 냄새가 스며들었다. 그 냄새에 󰡐자연이야말로 최상의 ..
편집부 기자 : 2012년 08월 03일
[현고수 명상] 의령군 가례를 몹시 사랑한 허원보의 삶
고려 말의 충신으로서 경남 고성(옛이름 철성)에 살던 호은(湖隱) 허기(許麒)의 증손자 예촌(禮村) 허원보((許元輔: 1455년, 세조 1년~1507년, 중종 2년)가 혼인 후 새살림을 의령현(현재 의령군) 가례(嘉禮)에서 ..
편집국 기자 : 2012년 07월 20일
[현고수 명상] 두꺼비와 캥거루
두꺼비와 캥거루가 달 밝은 밤에 산책을 나와 서로 만나게 되었다. 두꺼비가 캥거루에게 “나도 뛰기를 잘하고 그대도 뛰기를 잘하니까 우리 서로 사랑하면 어떨까?”하고 청혼을 했고 이후부턴 세상에서 부러울 게 ..
편집부 기자 : 2012년 06월 23일
   [1]  [2] [3] [4] [5]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칠곡 해비치 카페, 통기타 음악회 개최
전국자굴산모임연합회 정기총회 성료
의령사람들은 그때 어떻게 살았을까?
정영만 향우, 한국전참전미국용사 감사연 개최
의령신문 주최 ‘고교생 NIE 경연대회’
의령군 4-H 상복 터졌네!
도민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하라” 촉구
포토뉴스
사설
의령군 의병박물관에서는 15일부터 내달 16일까지 “사진으로 보는 의령의 발자취”라..
기고
지역사회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2 / 발행인·편집인 : 박해헌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1208 / 등록일 : 1999년 05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797
오늘 방문자 수 : 4,922
총 방문자 수 : 5,579,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