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26 07:37: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포토뉴스

의령에 천연기념물 나무 ‘네 그루’ 보러 갈까나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621호입력 : 2023년 08월 11일
드라마 ‘악귀’에서 죽은 아이 넋 기리는 나무
실제는 수령 300년 된 천연기념물 소나무
대한민국 광복 예언한 ‘신비한 전설’ 전해져
백곡리 감나무·세간리 현고수 등도 ‘관심 집중’


‘우영우 팽나무’의 인기를 ‘덕달이 소나무’가 이어받았다.

최근 인기 드라마 ‘악귀’에 등장한 ‘덕달이 나무’가 천연기념물 의령 성황리 소나무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드라마 소재 배경과 함께 대한민국 광복을 예언한 전설 등 흥미로운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의령 성황리 소나무에 방문객이 늘고 있다. 덩달아 각각의 사연을 가진 나머지 세 그루의 의령의 천연기념물 나무들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누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등장해 화제가 된 창원 북부리 ‘팽나무’의 인기가 의령에서 재현될 전망이다. 군에 따르면 방송 이후 ‘덕달이 소나무’의 위치를 묻는 전화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밝혔다.

드라마에서는 과거 전염병 등으로 어린아이들이 죽으면 짐승들로부터 시신을 보호하기 위해 옹기에 담아 매다는 ‘덕달이’ 풍습을 통해 아이의 넋을 기리는 의식을 행했던 나무로 묘사되지만, 실제와는 다르다.

의령 성황리 소나무는 의령군 정곡면 성황리 산34-1에 위치. 높이 13.5m, 둘레 4.8m의 크기로 가지가 3개로 갈라져 옆으로 넓게 퍼진 모습으로 높이 자라 있다.

의령 성황리 소나무는 마을을 지켜주는 서낭나무로써 민속학적 가치뿐만 아니라 300년 이상 된 나무의 생물학적 보존 가치를 인정받아 1988년 4월 30일 천연기념물(제359호)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특히 이 나무는 전해져 오는 전설이 흥미로운데 바로 옆에서 가지가 닿을 듯 말 듯 자랐던 큰 소나무와 서로 부부 사이였다고 한다. 가까운 거리에서 애틋하게 자랐던 두 나무가 서로 닿게 되면 크게 기뻐하고 축하할 일이 생긴다고 했는데 실제로 두 가지가 맞닿았던 1945년에 광복이 되었다.

이처럼 신비한 이야기를 가진 나무들은 의령에 더 있다. 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나머지 천연기념물 나무들도 주목받고 있는데 의령군처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나무를 네 그루나 보유한 자치단체는 흔치 않다.

감나무 중 우리나라 최초로 천연기념물(제492호)로 지정된 정곡면 백곡리의 수령 500년 된 감나무는 높이는 28m, 가슴 높이 둘레가 4m에 이르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감나무다. 일반적으로 감나무는 200∼250년 정도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백곡리 감나무는 일반 감나무보다 두 배나 장수하고 있으며 특히 2020년에는 감이 열려 큰 화제를 모았다.

의령 세간리 현고수(느티나무)는 북을 매단 나무라는 뜻으로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 곽재우가 이 나무에 큰 북을 매달고 의병을 모아 훈련한 곳으로 임진왜란 의병의 발상지라는 역사적 의미와 민속적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제493호)로 지정됐다.

또 곽재우 의병장 생가 앞에 고고히 서 있는 천연기념물(제302호) 600살 의령 세간리 은행나무는 열매를 맺는 암나무로 모양이 아름답고 우람하여 가을 단풍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특히 남쪽 가지에서 자란 두 개의 짧은 돌기가 있는데 그 모양이 마치 여인의 젖가슴과 닮아 아이를 낳은 뒤 젖이 나오지 않는 산모들이 찾아와 정성들여 빌면 효험이 있다는 얘기가 전해오고 있다.

오태완 군수는 “의령에 방문하면 천연기념물을 나무를 둘러보는 색다른 관광을 만끽할 수 있다”며 “천연기념물 나무들을 가까이서 보고 즐기면서도 자연유산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성황리 소나무                                                                                    ⓒ 의령신문
 ▶성황리 소나무                                                                                   ⓒ 의령신문
 ▶ 백곡리 감나무                                                                                  ⓒ 의령신문
 ▶ 세간리 현고수                                                                                   ⓒ 의령신문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621호입력 : 2023년 08월 11일
- Copyrights ⓒ의령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황성철, 의령군의회 의장 출마 선언..
경남도립미술관, 2024 뮤지엄렉처 ‘경남미술 100년 주제강연’ 운영..
경남도, 고립·은둔 청소년 실태조사 실시..
경남도, 친환경 쌀 학교급식 공급업체 실태점검..
㈜한국미광 오성열 대표 이웃돕기 성금 500만원 기탁..
의령 라이온스클럽 사랑의 쌀 기탁..
의령군-중앙대학교 병원 ‘찾아가는 건강검진’ 진행..
의령소방서, 봄철 화재예방안전대책 평가 경남 `군 지역 1위`..
경남도립미술관, 20주년 기념 실감영상 상영 ..
의령군, 솥바위 주변에 ‘기초번호판’ 설치..
포토뉴스
지역
의령교육지원청, 학교 감염병 위기대응 모의훈련 실시 감염병 발생시 위기 상황 대처 능력 향상 제고..
기고
김복근(국립국어사전박물관건추위 공동대표·문학박사)..
지역사회
회장 정귀영, 감사 김진만 남기호 등 64대 임원 취임 정귀영 회장 ‘조직역량 강화, 찾아가는 향우회’ 과제 5대 실천계획 제시, 고향사랑..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1 / 발행인 : 박해헌 / 편집인 : 박은지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아02493 / 등록일 : 2021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345
오늘 방문자 수 : 1,402
총 방문자 수 : 16,453,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