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0 오후 05:05: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향우문화

“깊지 복잡하지 않지 진짜 맛은… ”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13일
“깊지 복잡하지 않지 진짜 맛은… ”

의령 출신 김영화 시인
공동시집 ‘양파집’ 펴내

  운동화 빨래방 앞/ 검붉은 연잎 가득 핀 얼굴/ 따가운 가을볕에/ 늦물 자두가 시들고/ 펼친 노점에 덜 자란 사과가 맥없이/ 소쿠리에서 지쳐가는 사이/ 여자는 연신 땀을 훔치고/ 땅바닥을 모로 보는데/ 나는 녹두 반 되를 손에 쥐고 가다/ 덥석 못난이 사과 한 봉지 받아든다 <김영화 시 ‘시장, 살이’ 전문>
지난 9일 기자에게 우편물이 하나 왔다. 시집이었다. 아무런 설명도 없었다. 아마도 의령과 관련 있고 주위에 알려달라는 뜻이리라고 지레짐작했다. 빗나가지 않았다. 의령 출신 김영화 시인을 비롯하여 6명의 공동시집 ‘양파집’<펴낸 곳 도서출판 ‘시와 시학’>이었다.
이 공동시집에는 ‘정암교의 봄’, ‘아버지와 노계’ 등 김영화의 시 20편이 실렸다.
시 ‘시장, 살이’에 대해 박태일(시인·경남대 명예교수)은 작품 해설에서 “과일 노점은 둘레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 주인 ‘여자’는 세상을 똑바로 쳐다볼 수 없는 사시였던가 보다. 그런 눈길로 ‘연신’ 시장 ‘바닥을 모로’ 보며 살아왔다. 그녀는 어릴 적부터 그러한 사시의 운명을 지고이고 왔을 것이다. ‘녹두 반 되’를 사서 집으로 돌아가던 시인이 굳이 그녀의 ‘못난이 사과 한 봉지’를 더 사는 불편을 쥐는 마음은 무엇일까. 그녀가 겪어 온 아픔에는 아무런 위로도 되지 못할 게 뻔한 연민. 다른 목숨을 향한 예의와 배려”라고 했다.
둘레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것, 아무런 위로도 되지 못할 뻔한 연민, 그럼에도 다른 목숨을 향한 예의와 배려. 이것이 김영화 시인을 잘 드러내는 모습이리라.
이러한 자세는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그의 다른 시 ‘아버지와 노계’를 보자.
닭은 질겨야 돼/ 의령 장바닥을 뒤져 사오셨네/ 질기다는 것은 늙었다는 것/ 비도 바람도 맞아야 질겨지지/ 그래야 감칠맛이 나지// 나무 도마에 무쇠 칼로 잘게 다져/ 마늘 조선간장 땡초에 고춧가루만 풀어도/ 깊지 복잡하지 않지 진짜 맛은/ 늙는다는 것은 노회하지 않는 것/ 단순해도 깊은 것은 감출 수 없지// 수를 누리지 못한 닭은/ 늙은 닭은/ 이제 없다네/ 나도 아버지도 <김영화 시 ‘아버지와 노계’ 전문>
깊지 복잡하지 않지 진짜 맛은, 늙는다는 것은 노회하지 않는 것, 단순해도 깊은 것은 감출 수 없지. 그렇지. 아무런 위로도 되지 못할 뻔한 연민이라는 ‘현실’을 알면서도 깊지 복잡하지 않게 다른 목숨으로 향하는 예의와 배려의 시선이 ‘단순해도 감출 수 없는 깊은 감칠맛’이리라. 유종철 기자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13일
- Copyrights ⓒ의령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긴급돌봄 지원 서비스 제공
의령신문 편집,윤리 사내교육
‘1인당 50만원 지급’ 없는 것으로
추경, 5월 중순 상정·처리될 듯
2019 회계연 결산검사 마무리
전재수, 민주당 원내 선임부대표 발탁
朝三暮四(조삼모사)
코로나19 극복 성금 기탁
의령군, 상반기 범군민
정정효-강호춘 회장의 ‘你儂我儂’ 情
포토뉴스
지역
기고
2020년 4월, 국민연금제도 시행 33년 만에 매월 국민연금을 받는 수급자 수가 500만 ..
지역사회
남건해(전 전국의령군향우연합회 사무총장 및 전 재부 의령읍향우회장.사진 우) 사단..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2 / 발행인·편집인 : 박해헌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1208 / 등록일 : 1999년 05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109
오늘 방문자 수 : 2,344
총 방문자 수 : 9,149,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