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6 오전 10:35: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전체

의령큰줄땡기기, 2021년 열린다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6일
의령큰줄땡기기, 2021년 열린다

내년 4월 의병제전 축제 기간에 개최 예정이던 의령큰줄땡기기 행사가 1년 연기돼 2021년 4월 의병제전 축제 기간에 개최된다.
의령큰줄땡기기 보존회(회장 주동근)에 따르면 2019년부터 의병제전 축제가 ‘의령 공설운동장’에서 ‘의령 서동생활공원’으로 이전하여 개최함에 따라 내년 행사용 부지를 검토해 본 결과 장소가 협소하여 추가부지 조성이 필요할 뿐 아니라, 특히 안전사고 위험이 크기 때문에 내년 행사개최가 어려워 1년 연기하게 되었다고 했다.
줄다리기는 한반도의 중남부 지역에 널리 분포 전승돼 내려오는 전통놀이로서 의령에서는 예로부터 큰줄땡기기가 정월대보름날 낮에 벌이는 행사 중 하나였다.
일제강점기에도 정월대보름에 꾸준히 행하여져 왔으나 해방 전 일시 중단 되었다가 해방 이듬해인 1946년에 다시 큰 줄을 당길 수 있었다.
그 후 6.25전쟁으로 일시 중단 되었다가 1957년부터 1974년까지 매년 큰줄땡기기 행사가 개최되었다. 그리고 1975년부터는 의병제전 부대행사의 하나로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의령 큰줄땡기기는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20호로 지정되어 전승 보전되고 있으며, 2005년에는 길이 251m, 둘레 5∼6m, 무게 56톤으로 세계에서 제일 큰 줄로 세계 기네스북에 등재되었고, 2015년에는 영산줄다리기, 기지시줄다리기, 삼척기줄다리기, 간내게줄당기기, 남해선구줄끗기 등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공동등재 되었다.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6일
- Copyrights ⓒ의령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칠곡면민 문화체육대회 성료
“수백억 들인 벽계 관광지에 수상 태양광 설치 공사라니…”
제 14회 자율방범연합회 한마음대회
태풍 ‘미탁’에 배수 한계 보인 오운양배수장
의령읍, ‘꼬꼬 반찬 배달사업’ 실시
“의령에 조선어학회 박물관 건립하자”
21회 도지사기 생활체육게이트볼대회
낙서초 총동창회 정기총회
봉수면 노인회 경로한마당 축제
제10회 용덕초 총동창회 돈대산 가을소풍대회
포토뉴스
사설
제21회 경상남도지사기 생활체육게이트볼대회가 4일 오전 9시 의령공설운동장에서 이..
기고
지역사회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2 / 발행인·편집인 : 박해헌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1208 / 등록일 : 1999년 05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720
오늘 방문자 수 : 2,701
총 방문자 수 : 7,492,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