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28 오전 11:21: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향우문화

구숙희, ‘설사당 꽃길’ 첫 시조집 발간

시집으론 여섯 번째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8일
구숙희, ‘설사당 꽃길’ 첫 시조집 발간
시집으론 여섯 번째
ⓒ 의령신문

구숙희(재원.66.재경 송산초등학교 동창회 회장 박계진 씨 부인) 시인의 첫 시조집, 시집으로는 여섯 번째인 ‘설사당 꽃길’(도서출판 문장21.2019.11.11.)이 발간됐다.
이 시조집은 1부 ‘설사당 꽃길’ 외 27편, 2부 ‘흑백사진’ 외 22편, 3부 ‘문풍지’ 외 23편, 4부 ‘서울의 밤하늘’ 외 25편, 5부 ‘초승달’ 외 26편 등 총 5부에 118편의 시조를 수록하고 있다.
이 시조집의 표지화는 서양화가인 시인의 장남 박승민 씨가 그렸다. 박 화가는 시인의 여섯 권의 시집 중 네 번째 시집을 제외한 모든 시집의 표지화를 그렸을 정도로 어머니의 시작활동을 적극 응원하고 있다.
최철훈(문장21 발행인) 시인은 ‘시인의 상상력이 건져 올린 삶의 풍경’이란 제목으로 이 시집의 해설 편에서 “구숙희 시인의 시조에 보이는 특성은 어느 한쪽에도 편중돼지 않는 담담한 어조로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넘나들고 있다. 시인의 시 세계는 시를 쓰는 그 자체로 하나의 우주를 형성한다. 그는 이번 시조집을 내기 전 벌써 다섯 권의 시집을 상재한 바 있다. 이것은 그만큼 시인의 정신세계가 맑고 깊고 풍부하다는 것이다. 특히 무한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시 세계를 구축해 나가면서 넉넉함을 다지는 결정체를 시조라는 모습으로 세상에 선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구 시인은 ‘시인의 말’에서 “시조를 쓰면서 우리 시의 정수를 맛보았습니다. 3장6구의 틀 속에 갇혀 있는 것 같으면서도 틀 밖을 마음대로 넘나들 수 있는 시조의 맛과 멋. 글 욕심을 내면 낼수록 더해지는 초조함도 있지만 물과 기름으로 살 수 없으니 섞어가며 물들어 가면서 항상 동행이 되어 주시고 앞 수레를 끌어주시는 스승님(최철훈)이 계셔서 나를 버티게 해줍니다.”며 “처음에는 여행이나 설렁설렁 다니며 유유자적 편안하게 살고자 했던 것이 힘든 길에 들어와 버렸습니다. 당근과 채찍을 번갈아 주신 그 힘으로 버텨 온 것 같습니다. 아등바등 허우적대다 날려버린 시간표를 되돌려 다시 후렴으로 메꿔 가고 싶습니다.”고 말했다.
구숙희 시인은 지난 1978년 서울시지방공무원공채시험에 합격(5급을), 공직에 몸담은 후 2013년 동대문구청 사무관으로 퇴직할 때까지 35년 동안 공직생활을 했다. 성균관대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취득(2001.2)한 구 시인은 공직 퇴직 때 녹조근정 훈장을 받았으며, ‘문장21’과 ‘한빛문학회’ 등 문인지에서 활동하고 있다.
ⓒ 의령신문

..................................................................................................................


설사당 꽃길
시인 구숙희

바람의 허리춤 안고
학교 가던 설사당 꽃길

오래전 오래전에
아버지 오가시던 길

오늘은 코스모스 닮은
딸아이가 걷고 있다

※ 설사당 꽃: 코스모스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의령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구숙희, ‘설사당 꽃길’ 첫 시조집 발간
의령군, 2019 경남
신반중 총동문회, 내년 4·25 정기총회
토요애 전국 테니스 대회 성료
모의초등 총동문회 창립총회
의령신협, 저소득층 겨울 이불 전달
재경 궁류면향우회 정기총회
의령집돌금농악 재현 및 시연 공연
백산 안희제 생가 사적 지정 추진
의령군보건소, 도지사 표창 수상
포토뉴스
사설
의령군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린 ‘2019 경남특산물..
기고
매년 겨울철에는 추위로 인한 난방용품 증가와 건조한 날씨 탓에 화재 발생위험성이 ..
지역사회
구숙희(재원.66.재경 송산초등학교 동창회 회장 박계진 씨 부인) 시인의 첫 시조집, ..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2 / 발행인·편집인 : 박해헌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1208 / 등록일 : 1999년 05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287
오늘 방문자 수 : 1,810
총 방문자 수 : 7,789,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