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26 07:59: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전체

기부왕 관정이종환회장 별세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23년 09월 13일
 
     ▶ 서울대총동창회인터뷰               ▶ 이종환 회장, 제22회 4·19문화상 수상소감
     ⓒ 의령신문
 



 
 아시아 최대장학재단인 관정이종환교육재단의 설립자 기부왕 이종환 전 삼영화학그룹 회장이 13일 새벽 1시 48분 서울대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100세.

관정 이종환회장이 임종때 한 마지막 당부는 “정도대로 살라, 정도가 결국 이긴다.”, “서로 용서할 줄 알아라.”,“우리 관정장학생 가운데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는 걸 보지 못하고 가게 되어서 무척 아쉽다.”면서 조용히 눈을 감았다.
 
관정은 1924년 경상남도 의령에서 태어나 마산고등학교를 졸업하였고, 1944년 일본 메이지대학교 경상학과를 2년 수료했다. 그 후 학병으로 끌려가 소, 만 국경과 오키나와를 오가며 사선을 넘나들다가 해방을 맞이하였다.
 
고인은 1958년 삼영화학공업 주식회사를 창업하였고, 현재는 삼영중공업(주) 등 16개의 회사를 거느리는 삼영그룹으로 발전시켰다. 오늘날에는 상품 포장재 생산 국내1위, 모든 전자제품의 핵심소재인 캐퍼시터 필름의 세계 3대 메이커로 성장시켰다. 또, 최근에는 전기차용 두께 3마이크론의 캐퍼시터 필름을 개발시키는데 성공했다. 특히, 별세하기 10여일 전까지 장학재단을 직접 챙기고 산하 기업들의 생산을 현장 지휘하는 등 경영 일선에서 역동적으로 활동한 보기 드문 초고령 창업 1세대 기업인이었다.

대한민국과 인류 발전을 위한 세계 1등 인재 육성을 목표로 2000년 6월에 설립한 관정이종환교육재단에 지금까지 쾌척한 그의 재산액은 1조 7천억원에 달한다. ‘돈을 버는데는 천사처럼 할 수 없어도 쓰는데는 천사처럼 하련다.’는 고인의 행동철학이 실천된 것이다.
 
그는 재산을 기부해 장학사업을 추진할 때 ‘사재의 사회환원하는 결단이 서자 재산을 정리해서 재단에 넣는 절차를 숨가쁘게 밟아나갔다. 한 건씩 넣을 때마다 내 재산은 줄어들었지만 내 마음은 더 커져가는 것을 느꼈다. 평범한 사람들은 나를 바보라 할지 모른다. 그것은 베풂의 기쁨을 모르는 사람들의 이야기일 뿐이다.’ 인생은 어차피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라고 한다. 그러나 그것은 단순히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간다’는 뜻이 아니다. 나는 ‘빈손으로 왔다가 손을 채운 다음(滿手有) 갈 때는 빈손으로 가라’는 뜻으로 풀이했다. 나는 그것을 실천하고 있다.”고 술회했다.(자서전 '정도(正道)', 2008)

관정 이종환 교육재단은 대한민국 최우수 인재들을 선발하여 ‘Challenge, Creativity, Contrubution’이라는 3C 장학이념에 충실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 특히 자연이공계 학생들을 집중적으로 지원함으로써 대한민국의 노벨상 수상자 배출을 기대하고 있다.
재단은 매년 국내·외 장학생 1000명에게 총 150억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아시아 최대 장학재단으로 발전했다.

관정재단 장학생 수는 지난 23년간 1만2000여명에 이르고 박사학위 수여자도 750명에 달한다. 총 장학금 지급액은 2023년 현재 2700억원에 이른다. 관정은 2012년 당시 600억원을 투척하여 서울대에 총면적 25,834㎡규모의 최첨단 전자도서관을 신축 헌정했다.
 
관정은 이러한 사회기여와 장학공로로 2003년 금탑산업훈장, 2009년 민간최고 훈격인 국민훈장무궁화장을 수훈했으며, 백범문화상(2004년), 4.19문화상(2021년)도 수상했다.
또 관정은 중국 따렌(大連)에 케퍼시터 필름공장 대련삼영화학유한공사를 세워 중국의 전자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대련명예시민으로 추대되었다.

유족으로는 장남 이석준 ㈜삼영 대표이사 회장을 비롯 2남 4녀가 있으며 자손이 모두 임종하였다.
빈소는 서울대학교 병원 장례식장 3층 1호실, 발인은 오는 15일 오전 8시30분, 장지 경기도 의왕시 선영.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23년 09월 13일
- Copyrights ⓒ의령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황성철, 의령군의회 의장 출마 선언..
경남도립미술관, 2024 뮤지엄렉처 ‘경남미술 100년 주제강연’ 운영..
경남도, 고립·은둔 청소년 실태조사 실시..
경남도, 친환경 쌀 학교급식 공급업체 실태점검..
㈜한국미광 오성열 대표 이웃돕기 성금 500만원 기탁..
의령 라이온스클럽 사랑의 쌀 기탁..
의령군-중앙대학교 병원 ‘찾아가는 건강검진’ 진행..
의령소방서, 봄철 화재예방안전대책 평가 경남 `군 지역 1위`..
경남도립미술관, 20주년 기념 실감영상 상영 ..
의령군, 솥바위 주변에 ‘기초번호판’ 설치..
포토뉴스
지역
의령교육지원청, 학교 감염병 위기대응 모의훈련 실시 감염병 발생시 위기 상황 대처 능력 향상 제고..
기고
김복근(국립국어사전박물관건추위 공동대표·문학박사)..
지역사회
회장 정귀영, 감사 김진만 남기호 등 64대 임원 취임 정귀영 회장 ‘조직역량 강화, 찾아가는 향우회’ 과제 5대 실천계획 제시, 고향사랑..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1 / 발행인 : 박해헌 / 편집인 : 박은지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아02493 / 등록일 : 2021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345
오늘 방문자 수 : 1,471
총 방문자 수 : 16,453,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