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7-14 08:24: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전체

[성명] 의령군의회! 도를 넘는 말! 말! 말!

의령군의회 김창호 의원은 여성비하‧성차별 발언!
군민과 당사자에게 당장 공개사과 하라.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24년 07월 08일
의령군의회 행정사무감사는 첫째 날 파행에 이어 그야말로 쑥대밭이 되어 버렸다. 의령군의회는 해마다 연말에 이루어지는 행정 사무감사를 6월로 기간을 변경하면서, 올해는 6월 18일부터 26일까지 9일간 진행하였다.

지방자치법에 따른 의원의 의무라든지 행동강령, 고유권한 등 그 모든 걸 떠나서 행정사무감사장에서 김창호 의원은 못 쓸 발언을 했다. 도시재생과 문미경 과장을 자리에 세워두고 자료 협조 미흡 등을 지적하면서 의령군수를 지목해 “앉아서 오줌 누는 여성보다 더 못한 처세를 해가 되겠습니까? 라고 공개 석상에서 호통을 쳤다. 명백한 여성비하·성차별 발언임에도 의회는 사과 한마디 없이, 아무 일 없듯이 감사를 진행했다. 막말과 폭언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해 직원들에게 막말과 폭언한 사실이 알려지자, 공무원노조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며 수 개월간 집회와 투쟁을 이어갔고, 갈등이 장기화 되자 지역 어른들이 중재에 나섰지만, 김규찬 의장은 의회를 찾은 어른들을 막말로 문전박대 하였다. 거기다 오민자 의원은 가족까지 동원해, 한 여직원을 끊임없이 괴롭혀 왔고, 피를 말리는 시간을 참다못한 직원은 협박, 공무집행방해 등으로 창원지검에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의령군의회는 자신들의 잘못은 인식도 인정도 못 하고 있다. 감사장에 유튜브 방송을 자처하면서까지 의령군의회는 무엇을 드러내려 했는지? 무엇을 알리려 했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행정사무감사 시작부터 의장은 군수를 행감장에 붙잡아 둘 명분을 만들지 못 한 의회 직원을 나무라고, 오민자의원은 공무원노조 지부장의 근무 현황을 행정사무감사 자료로 요구하였고, 질의답변 과정에서는 행정과장에게 “세상 참 좋아졌네”라는 비꼬는 말로 돌아왔다. 공무원 현직에 있을 때 노조 간부 했다는 “의원 입에서 나올 말”인가 싶다. 끝내 김창호 의원은 입에도 담기 힘든 여성비하 발언으로 행정 사무감사 끝판왕이 되었다.

이 세상 어머니는 여성이다. 어머니가 없다면 너나 나나 태어났고 존재할 수 있었을까? 무지한 발언이다. 여성을 바라보는 인식이 본인의 인간성을 비추는 거울이 아닐지 반성해야 할 것이다. 김창호 의원은 거두절미하고, 핑계 대지 말고, 묻히길 바라지 말고 무조건 군민과 당사자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다.
                                                                                 2024. 7. 8.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24년 07월 08일
- Copyrights ⓒ의령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의령군 의회 조순종 의원 ‘대한민국 의정 대상’수상..
의령군 인사발령(2024.07.08.)..
의령소방서, 제12대 김환수 서장 취임..
의령소방서, 농막화재... 소화기로 큰불 막아..
의령군족구협회 경남을 휩쓸다..
의령군, 동네방네 한의약 어르신 건강교실 운영..
강외영, 54회 경남공예품대전 동상..
의령농협, 노래취미교실 개강식 성황리에 열려..
보훈에 진심인 의령군...˝국가유공자 배려·현실적 보상, 굵직한 사업 착착˝..
칠곡초․의령초․의령여중․신반중․정곡중 등 다양한 체험활동 지원 “폭발적 반응”..
포토뉴스
지역
의령군의회 의장 선거 공방 폭우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의령 추경 민생..
기고
정쾌영(신라대학교 명예교수)..
지역사회
회장 정귀영, 감사 김진만 남기호 등 64대 임원 취임 정귀영 회장 ‘조직역량 강화, 찾아가는 향우회’ 과제 5대 실천계획 제시, 고향사랑..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1 / 발행인 : 박해헌 / 편집인 : 박은지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아02493 / 등록일 : 2021년 4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59
오늘 방문자 수 : 1,579
총 방문자 수 : 16,573,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