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17 오후 03:54: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전체

의령자굴산모임 정총 및 회원 이임식

회장 하재목, 부회장 정경석, 감사 강구찬 김태욱 선임
남기등 김종호 이인규 전용삼 이임 회원에 기념품 증정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28일
의령자굴산모임 정총 및 회원 이임식
회장 하재목, 부회장 정경석, 감사 강구찬 김태욱 선임
남기등 김종호 이인규 전용삼 이임 회원에 기념품 증정
ⓒ 의령신문
의령자굴산모임(회장 이창섭.사진 우)은 지난 19일 오후 6시 30분 의령읍 대성원에서 2018년도 정기총회 및 회원 이임식을 가졌다.
먼저 2019년도 의령자굴산모임을 이끌 새 집행부로는 회칙과 관례에 의거, 회장 하재목(사진 좌), 부회장 정경석, 감사(유임) 강구찬 김태욱, 총무 안성구 씨가 선임되었다. 올해 만 70세를 맞이한 남기등(사진 우 3번째) 김종호(사진 좌 3번째) 이인규(사진 우 2번째) 전용삼 씨 등 회원 4명의 이임식도 기념품(1인 순금1돈) 증정과 함께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는 손호현 도의원, 의령군의회 손태영 의장, 김철호 부의장, 문봉도 김판곤 김봉남 의원 등 내빈과 이창섭 회장 정경석 총무를 비롯한 집행부와 회원 및 가족 30여 명이 참석했다.
하재목 신임회장은 인사말에서 “회장이란 책임을 무겁게 생각하지만 역대 회장님들의 업적과 전통에 따라 회원 상호간의 우의 증진과 모임의 활성화에 열성을 다하겠습니다.”며 “지난 1년 간 회장로서 내적으로는 회원 영입과 회원 상호 간의 화합과 단결력 향상에, 대외적으로는 전국 5개 지역 자굴산모임과의 왕성한 교류 등에 큰 업적을 남기시고 이임하시는 이창섭 회장님과 정경석 부회장(직전 총무)님, 그리고 지난 30여 년간 본회의 큰 발전에 기여하시고 오늘 이임하는 4분의 선배 회원님께 감사드립니다.”고 인사했다.
이창섭 회장은 인사말에서 “지난 1년 간의 회장직을 무리 없이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선.후배 회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비록 회장직에서 물러나더라도 본회의 발전을 위해 회원으로서 적극 노력하겠습니다.”며 “올해 저국 각 지역 자굴산모임 중에서 처음으로 70세 회원의 이임제도가 처음으로 도입되어 오늘 이임식을 갖게 된 4분의 회원님께 지난 30여 년간 본회 발전을 위해 헌신해주신 공로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이임하시더라도 마음은 늘 본회와 함께 해 주시길 바랍니다. 향후 유능하신 하재목 신임 회장님께서 이끌어나가시는 본회가 전국 6개 자굴산모임 중 모든 면에서 최고의 모범적인 단체로 발전할 수 있도록 회원 여러분의 계속적인 성원을 당부합니다.”고 말했다.
남기등 회원은 이임회원을 대표한 인사말에서 “여태까지 우리 모임의 회원들은 대개 나이가 좀 들면 주변의 누가 안 나오나 서로 눈치를 보며 시도 때도 명분도 없이 어느 날 슬그머니 나오지 않는 경우가 허다해 입회란 시작은 있으나 영광스러운 퇴임이란 끝이 없어 좀 아쉬웠는데 이렇게 회원퇴임식이란 제도가 생기니 당당하게 퇴임할 수 있어 좋습니다.”며 “몸은 본회를 떠난다하지만 마음만은 여전히 여러분과 함께하며 의령자굴산모임의 발전을 응원하겠습니다.”고 말했다.
ⓒ 의령신문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18년 12월 28일
- Copyrights ⓒ의령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의령소바, 골프장 유치
토요애유통 철저한 감사와 고강도 개선안 기대
관정생가문제, 소송보다 당사자 대화로 해결해야
재부 의령군향우회 정기총회
의령농협-의령전문
부실경영 논란 토요애유통 감사
골프장 건설, 치열했던 지역발전 기대의 추억
의령군, 구강보건 유공기관 표창 수상
“누구 시키겠노, 우리가 제일 젊데이”
김정기 향우, 라이온스 총재 취임
포토뉴스
사설
지난달 25일 남산천 출렁다리 의령 하리 방면에서 멸종 위기종 수달이 발견됐다. 제..
기고
사는 게 별거 있더냐∼. 시계바늘처럼 돌고 돌다가∼. 트로트 노래가 의령 신반 곳곳 ..
지역사회
재부 의총회(회장 정영.사진 앞줄 좌)는 지난 9일 친목과 단합을 다지기 위한 야유회..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2 / 발행인·편집인 : 박해헌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1208 / 등록일 : 1999년 05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628
오늘 방문자 수 : 993
총 방문자 수 : 6,713,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