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7 오후 03:17: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향우1

정정효-강호춘 회장의 ‘你儂我儂’ 情

두 사람 그 정으로 서로 ‘괜찮은 사람’
‘瑚璉같은 존재’로 여기며 재부 의령군.
함안군 향우회 발전에 기여하길 기대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13일
정정효-강호춘 회장의 ‘你儂我儂’ 情
두 사람 그 정으로 서로 ‘괜찮은 사람’
‘瑚璉같은 존재’로 여기며 재부 의령군.
함안군 향우회 발전에 기여하길 기대
ⓒ 의령신문

“이도령은 시지(試紙)를 펼쳐놓고 용지연에 먹을 갈아 황모(족제비털) 무심필을 반중등 덤벅 풀어, 왕희지 필법으로 조맹부체를 받아 일필휘지하니 상시관이 이 글을 보고 자자(字字)이 비점이요 구구(句句)이 관주(貫珠)로다.”(춘향전 중에서)
여기서 말하는 ‘조맹부체’란 중국 원(元)나라 말 한림학사승지(翰林學士承旨) 등을 지낸 조맹부(趙孟頫,1254~1322)가 개발했던 굳세고 정밀한 느낌의 독특한 서체인 ‘송설체(松雪體)’를 지칭한다.
원 나라 황제 인종이 조맹부의 뛰어난 점 일곱 가지를 들면서 극찬할 정도로 그는 당대의 큰 인물이었다. 그 첫째, 제왕의 핏줄이다(조맹부는 송 태조 조광윤의 넷째 아들 조덕방(趙德芳)의 11대손). 둘째, 풍모가 뛰어나다. 셋째, 박학다식하다. 넷째, 언행이 바르고 깨끗하다. 다섯째, 글 솜씨가 높은 경지에 이르렀다. 여섯째, 서예와 그림 실력이 절륜하다. 일곱째, 불교와 도교의 심오한 뜻을 깨우치고 있다.
이 같은 조맹부가 어느 날 부인 관도승(管道昇,1262-1319)에게 넌지시 첩을 두고 싶어 하는 마음을 이렇게 내비쳤다.
“서예가 王獻之(왕헌지)는 桃葉(도엽)과 桃根(도근)이라는 애첩을 두었고, 시인 蘇軾(소식)은 朝雲(조운)과 暮雲(모운)이란 첩을 두었으니 나 역시 여럿 첩을 둬도 상관없겠으되 나이 50에 이르도록 그저 玉堂春(옥당춘: 부인을 지칭)만 지키고 있으니...”라고.
이에 관도승은 ‘我儂詞(아농사)’란 시를 지어 자신의 심경을 남편에게 피력했다.

你儂我儂,忒煞多情。
그대 그리고 나, 너무나도 정이 많아
情多處,熱似火。
정은 곳곳에, 열기는 마치 불과 같아라
把一塊泥,捻一個你,塑一個我。
한 덩이 진흙을 이겨 하나는 당신, 하나는 나를 빚네
搜索將咱們兩個一齊打破。
두 개의 진흙상을 한꺼번에 무너뜨려,
用水調和 再捏一個咱,在塑一個我。
다시 물을 부어 당신을 빚고, 또 나를 빚습니다.
我泥中有你,你泥中有我。
내 진흙상 속에 당신이 있고, 당신의 진흙상 속에 내가 있네.
與你生同一個衾,死同一個椁。
살아서는 그대와 한 이불 속에서, 죽어서는 그대와 같은 관에서 함께하리다.

조맹부는 부인의 ‘我儂詞(아농사)’란 시를 감상한 후 정신을 차려 첩을 둘 생각을 접고 더욱 금슬(琴瑟) 좋게 살다가 부인과의 사별 3년 만에 아내 따라 갔다.
80년대 대만과 중국에서는 이 ‘我儂詞(아농사)’가 ‘你儂我儂(니농아농)’이란 대중가요로 작곡되어 남녀노소할 것 없이 많은 사람들의 애창곡으로 유행한 적이 있다. ‘我儂詞’는 우리말로 ‘그대 그리고 나’, 그리고 이 가사의 첫 구절 ‘你儂我儂’은 ‘내 안에 그대가 있고, 그대 안에 내가 있네’의 뜻이다.
사람들은 태어나서 일생 동안 무수히 많은 인연 속에 살아간다. 하지만 ‘我儂詞’의 가사처럼 ‘你儂我儂’같은 정을 느끼며 살아가는 인간관계가 그리 흔한 일은 아니다.
필자는 어느 날 저녁 부산 온천동 모 식당에서 정정효(사진 우) 재부 의령군향우회장과 강호춘(사진 중앙) 재부 함안군향우회 직전회장(18대)을 만났다. 두 사람의 주고받는 이야기를 듣고 있자니 그 정분이 마치 ‘你儂我儂’처럼 느껴졌다.
부림면 출신인 정정효 회장은 삼성에서 임원으로 정년퇴임 후 향우회 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회장을 하면서 강 회장과는 사돈(며느리의 외삼촌)간이란 사실도 알게 되었다. 또한 여항면 출신인 강 회장은 동남산업과 동남중기철강사의 대표로서 재부 함안군향우회 제18대 회장(2016.5~2018.5), 재부 경남도향우연합회 부회장, 진주 강씨 전국대종회 부회장, 외암초 총동창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혼례지도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먼저 강 회장은 정 회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주저 없이 말했다. “말수는 적으나 말에 힘이 있고, 가식 없이 있는 그대로 사실만을 말하는 점잖은 사람. 서민적이고 남의 이야기를 끝까지 경청하여 소통할 줄 아는 한마디로 ‘괜찮은 사람’이다.”고 답했다. 정 회장은 강 회장을 “강직하고 의리 있고, 예의범절이 분명하고 점잖아서 ‘괜찮은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 두 사람은 공통적으로 서로가 서로를 ‘점잖아서 괜찮은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자주 만나서 개인적인 일, 향우회나 고향 일 등을 대화의 주제로 삼고 기탄없이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정을 나누고 지낸다고 한다.
강 회장은 재부 의령군향우회를 무척 부럽게 생각하고 있다. 그는 그 이유를 “재부 의령군향우회는 허남식 전 부산시장, 설동근 전 부산시교육감 같은 훌륭한 분들이 구심점이 되어서인지 모르겠지만 회장과 임원을 중심으로 모든 향우들이 참 단합이 잘 되고 오랜 역사 속에 다져진 전통과 노하우를 기초로 잘 조직된 체제가 시스템적으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강 회장은 재부 함안군향우회 회장 재직 시절 재부 함안군 2개 읍.8개 면 단위향우의 활성화와 재부 함안군향우회의 발전을 위해 많이 헌신 노력하였으며, 재부 경남도향우연합합회 부회장으로서 타 시.군 향우회와의 교류에도 적극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고향 각 읍.면 단위 농협과 협력하여 고향농산물 팔아주기 운동과 향우들의 고향방문 등을 통해 향우들의 애향심 고취에도 이바지하였다.”고 소개했다.
정 회장과 강 회장 상호간의 ‘你儂我儂’의 정은 서로가 서로를 ‘점잖아서 괜찮은 사람’으로 여기기는 데서 깊어지는 것 같다.
공자는 제자 자공(子貢)을 은나라 왕실에서 제사 때에 긴요하게 쓰는 그릇인 ‘瑚璉(호련)’에 비유하며 ‘괜찮은 사람’으로 평한 바 있다.
이 두 사람은 각기 자기의 향우회와 고향 발전에 필요한 ‘瑚璉(호련)’과 같은 존재로 생각된다. 정 회장과 강 회장은 앞서 밝힌 원 나라 황제 인종의 조맹부에 대한 뛰어난 점 일곱 가지 중 풍모가 뛰어나고, 박학다식, 언행이 바르고 깨끗하다, 글 솜씨가 높다 등 최소한 네 가지를 지닌 이 시대의 ‘괜찮은 사람’으로서 각자의 향우회와 고향 발전에 크게 기여하길 기대해 본다. 박해헌 발행인
의령신문 기자 / urnews21@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13일
- Copyrights ⓒ의령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의령신문 편집,윤리 사내교육
긴급돌봄 지원 서비스 제공
‘1인당 50만원 지급’ 없는 것으로
코로나19 극복 성금 기탁
추경, 5월 중순 상정·처리될 듯
의령망개떡은 의령의 향토 애국 식품이다
전재수, 민주당 원내 선임부대표 발탁
의령군, 상반기 범군민
정정효-강호춘 회장의 ‘你儂我儂’ 情
3개 군 낙동강 중심으로 뭉친다
포토뉴스
지역
칠곡면과 낙서면 일대를 중심으로 1월 중순에 파종하고 2월 초순에 정식한 맛구슬 찰..
기고
2020년 4월, 국민연금제도 시행 33년 만에 매월 국민연금을 받는 수급자 수가 500만 ..
지역사회
남건해(전 전국의령군향우연합회 사무총장 및 전 재부 의령읍향우회장.사진 우) 사단..
상호: 의령신문 /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충익로 52 / 발행인·편집인 : 박해헌
mail: urnews21@hanmail.net / Tel: 055-573-7800 / Fax : 055-573-78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남, 다-01208 / 등록일 : 1999년 05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종철
Copyright ⓒ 의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544
오늘 방문자 수 : 3,617
총 방문자 수 : 9,178,897